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벤처붐'에 찬물 끼얹는 선배 벤처인들

최종수정 2012.05.06 15:12 기사입력 2012.05.06 15: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10년 만에 달아오른 벤처 열기에 찬물을 끼얹는 이들이 있다. 지난해부터 '제2 벤처 붐'이 언급될 정도로 벤처 활성화 분위기가 만연한 가운데 일부 선배 벤처인들의 부적절한 행보가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부장 김상환)는 수백억원대의 회삿돈 횡령 및 주가조작 혐의(특별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기소된 박성훈(45) 글로웍스 대표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박 대표는 온라인 음악사이트 벅스뮤직을 창업해 성공한 벤처사업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재판부는 "박 대표가 2009년 법인 자금 830억여원을 횡령하고, 몽골 금광 개발사업과 관련된 허위 정보를 유포한 뒤 주식시세를 조작해 550억여원의 이익을 챙긴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벤처기업협회장을 역임한 벤처 1세대 기업인도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부장검사 윤희식)는 서승모(53) 전 씨앤에스테크놀로지 대표가 거액의 개인 빚을 회사에 떠넘긴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 전 대표는 회사 대표로 재직하는 동안 시중에 유통되는 약속어음 용지에 회사법인 인감을 날인하는 방법으로 90억3000여만원의 개인 빚을 채무자 20여명에게 갚은 혐의(배임)를 받고 있다.
서 전 대표는 지난해 12월부터 김동진(62) 씨앤에스테크놀로지 회장 집무실에 도청장치와 컴퓨터 해킹 프로그램을 설치해 회사 정보를 외부로 유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벤처 1세대로 불리는 서 전 대표는 지난 2009~2010년 벤처기업협회장을 맡았다.

벤처업계 관계자는 "새내기 벤처인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선배 벤처인들이 잇따라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며 "선후배 벤처인들은 이번 사례들을 반면교사로 삼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