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1133명 확정

최종수정 2012.04.30 14:50 기사입력 2012.04.30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내달 1일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서울시 산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가 총 1133명으로 확정됐다. 서울시 본청, 사업소 325명과 투자, 출연기관 808명이 대상이다. 이는 앞서 3월에 시가 발표했던 1054명보다 79명이 늘어난 인원이다.

서울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계획'에서 부서, 기관별로 대상 업무 실태 재조사와 평가를 거쳐 정규직 전환자가 79명으로 늘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정규직 전환이 확정된 1133명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 2시부터 두 시간까지 서울시립대학교 대강당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갖는다. 이 행사에는 전환 대상자 외에도 박원순 서울시장과 시설관리공단, 세종문화회관, 메트로, 도시철도사장 등 투자출연기관장 4명이 참석한다.

이번에 서울시가 발표한 정규직 전환 내용은 ▲2년 이상 상시 지속적 업무 종사자 정규직 전환 ▲호봉제(1~33호봉) 도입을 통한 고용 질 개선 ▲전환제외자에 대한 복지 포인트 및 명절휴가비 등 처우개선 ▲호칭개선(상용직→공무직), 인재개발원 내 교육과정 개설 등 제도개선 등을 골자로 한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9월까지 2단계 연구용역을 실시해 연내 비정규직 관련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은 ▲1단계 전환대상에서 제외된 업무실태 재조사 ▲민간위탁 파견용역 등 간접고용비정규직의 고용개선 등을 주 내용으로 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 직원으로서 소속감과 긍지를 갖고 앞으로 시민의 행복을 위해 일한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임해주기 바란다"면서 "민간위탁, 파견 용역 등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고용개선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향후 상시 지속적인 업무에 대한 정규직 채용원칙 확립과 민간부문으로의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