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 탤런트 올린 '원룸' 동영상 진실은…"

최종수정 2012.02.09 11:40 기사입력 2012.02.09 09:15

댓글쓰기

(출저: 김정민 트위터)

(출저: 김정민 트위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탤런트 김정민이 음란 동영상과 관련된 소문에 대해 해명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정민은 8일 자신의 트위터에 '음란 동영상. 원룸에서 김정민 셀카 1편 2편'이라는 다소 자극적인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내용은 동일한 제목으로 인터넷에 확산되고 있는 음란 영상물에 대한 해명과 대응을 직접 토로한 것.

김정민은 "이런 제목으로 인사를 드리는 건 똑같은 제목으로 음란 영상이 돌고 있습니다. 매니저를 통해 이런 영상이 돌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 그 영상을 직접 봤습니다. 저 절대 아닙니다"라며 부인했다.

이어 "처음에는 '내가 아니면 되지'라고 생각해 그냥 넘어가려고 했으나 자꾸 상황이 커지고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오해를 하실까봐 용기를 냈습니다. 혹시 그런 영상을 기대하신 분들이 계신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말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김정민은 "배우라는 이유로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이번 일은 많이 속상합니다. 일각에서는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말씀을 하시는데 절대 아니다."고 덧붙였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