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손보株, 폭우피해 우려감..↓

최종수정 2010.09.24 10:29 기사입력 2010.09.24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손해보험주가 집중 폭우에 따른 손해율 상승우려로 약세다.

24일 오전 9시22분 현재 삼성화재 가 3000원(-1.46%) 내린 20만2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리안리 가 전날보다 150원(-1.32%) 내린 1만1200원을 메리츠화재 가 60원(-0.80%) 내린 7430원을 기록 중이다. 그 외에도 현대해상 , DB손해보험 등도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의 하락세는 추석 연휴기간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손해율이 상승에 대한 우려가 부각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우려만큼 실적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는 평가다.

한승희 우리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피해액이 집계돼지 않아서 정확한 영향은 예측이 힘들다"며 "다만 지난 태풍 때를 비춰봐도 알 수 있듯 투심을 악화시킬 요소가 될 수는 있지만 펀더멘탈 자체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당국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내린 집중호우로 중부권에서 1만4000가구가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 됐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