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TV 확산 관건은 시청자 허리각도?

최종수정 2010.09.18 11:40 기사입력 2010.09.18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성호 기자]3D에 이어 스마트TV로 광속의 트렌드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전자업계가 소비자의 시청패턴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3D까지만 하더라도 소비자들이 편히 소파에 앉아 수동적(Passive) 시청자세를 벗어나지 않아도 됐다. 그러나 스마트TV단계로 넘어가게 되면 인터넷 검색 기능을 기본으로 각종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게임과 교육프로그램까지 활용할 수 있어 과연 시청패턴이 PC 사용과 같은 능동적(Active) 행태 변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향후 TV진화의 수용 관건은 '융ㆍ복합 기술발전'한계가 아니라 '시청자의 신기술 수용 태도'가 된 셈이다.
LG전자 스마트TV

LG전자 스마트TV


18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세계 TV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과 LG전자 는 내년을 스마트TV대전(大戰)의 원년으로 삼고 있다.

윤부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내년도 스마트TV 제품 비중을 50%로 예상하며 보급형에서 프리미엄급까지 라인업을 다양화하겠다고 밝혔다. 강신익 LG전자 사장도 스마트TV 예상수요를 예측할 수 없다면서도 콘텐츠 사업 기회 등을 감안하면 판매대수가 많아질수록 유리하고 내년 라인업의 3분이 1 이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마트TV 확산에서 기술발전은 사실상 큰 걸림돌이 되지 않는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서 고지선점에 나선 삼성전자는 물론, LG전자도 단기간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확보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글OS적용여부도 TV선도업체인 삼성과 LG로서는 '옵션(선택)'의 문제일 뿐이다.

문제는 시청자들이 능동적 참여자세를 가지고 스마트TV를 적극 수용할 것인지 여부다.

강 사장은 "TV는 전통적으로 편하게 쉴 수 있는(lay back) 미디어였는데 향후 TV로 각종 인터넷 검색과 애플리케이션 활동에 나설 시청자들이 얼마나 있을 지 의문"이라고 우려했다. 이를 반영하듯 삼성TV앱스토어에서 최고 인기 애플리케이션의 다운로드 수는 5000건에도 못 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과 LG전자는 콘텐츠 강화 및 휴대전화 등 다른 AV디바이스와의 데이터 공유기술 개발과 더불어 사용편의성에 무게중심을 두고 제품개선에 나서고 있다.

강 사장은 "과연 키보드를 놓고 TV로 인터넷을 검색하고자 하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될 지 의구심인 만큼 이용편의성 제고가 가장 큰 과제"라고 말했고 윤 사장 역시 "스마트TV의 핵심은 리모컨 등의 사용자편의성"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소요시일의 문제는 있지만 기술발전과 더불어 TV가 가정내 '미디어허브'로서 역할을 수행해 나걸 것임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TV를 통해 휴대폰과 PC, AV 디바이스 등이 모두 네트워크화되면서 스마트폰을 통해 단말기, 플랫폼, 콘텐츠 및 기타 서비스로 생태계 환경이 조성됐듯 스마트TV를 통해서도 관련업계에 '빅뱅(BigBang)이 일어날 것"이라며 "다만 확산속도에 있어서는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호 기자 vicman120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