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가' 설리-조권-용화, '섹시-파워-파격' 3色 무대 눈길

최종수정 2010.07.18 16:06 기사입력 2010.07.18 16: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 ‘인기가요’ 새 MC 조권-정용화와 설리가 특별한 무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조권-정용화는 기존 MC 설리와 함께 18일 오후 3시 50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여름특집 제 1탄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멋진 진행솜씨를 뽐냈다.
이날 스페셜 무대에서 조권과 정용화, 설리는 MC 신고식에 해당하는 이번 무대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매력을 펼쳤다.

드라마 ‘미남이시네요’를 비롯해 많은 버라이어티를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씨엔블루(CNBLUE)의 정용화는 이번 MC 스페셜 무대에서, 자신의 디제잉 실력을 최초 공개했다.

이번 무대를 위해 정용화는 ‘DJ Koo’에게 직접 디제잉을 배웠으며, 기존의 부드러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파격적이고 화려한 디제잉 솜씨를 보였다.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다양한 끼와 재치 넘치는 퍼포먼스를 통해 재능을 인정받은 2AM의 조권은 이번 무대에서 그동안 보여준 발랄한 모습 대신, 저스틴 팀버레이크 음악에 맞춰 진지하고 파워풀한 남성미를 발산했다.

또한 기존 MC 설리는 브리티니 스피어스 노래에 맞춰 순수하고 발랄한 소녀의 모습이 아닌 성숙하고 세련된 섹시퍼포먼스를 보여주며 팬들을 열광시켰다.

(SBS 방송화면 캡처)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