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탐나는도다' 제주해녀들은 누드로 물질했다?

최종수정 2009.07.31 19:23 기사입력 2009.07.31 13: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내달 8일 첫방송하는 MBC새주말드라마 '탐나는도다'가 독특한 '해녀부대'를 등장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탐나는도다'에서 여주인공 장버진 역 서우를 비롯한 배우들의 해녀 도전기는 드라마의 또 다른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주인공 서우는 촬영 전부터 수개월간 수영장을 오가며 잠수 훈련을 통해 물 공포증을 이겨내고 물속에서 자유자재로 유영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상당 수준의 실력까지 갖추게 됐다.

또 제주 방언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제주도 출신 배우인 서태화에게 수시로 찾아가 자문을 구하고 연습할 정도로 '탐나는도다'의 버진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

드라마 속에서 서우와 해녀들이 입고 나오는 '해녀복' 역시 그 탄생 비화가 독특하다. 역사적으로 그 당시 조선시대 제주는 워낙 폐쇄적이고 문명이 발달하지 않은 공간이었기에 제주 해녀들이 옷을 입지 않고 물질을 했던 것.
하지만 제작진은 그보다 조금 뒷 시대의 해녀복을 모델로 하고 현대적 감각을 더해, 고증에 기반을 둔 고전적이면서도 세련된 '탐나는도다' 해녀복을 완성했다.

또 '탐나는도다'에서는 독특한 해녀들이 많이 등장한다. 우악스럽고 카리스마 넘치는 제주 대표 여성상을 보여주는 버진의 엄마, 산방골 대상군(최고 해녀) 최잠녀(김미경 분)를 비롯해 최고 자리를 넘보는 옆집 해녀 고바순(방은희 분), 짝 찢어진 눈과 떡 벌어진 어깨를 자랑하는, 버진의 라이벌 한끝분(정주리 분) 등 개성 넘치는 해녀들이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지난해 8월부터 제주에서 촬영을 시작한 '탐나는도다'는 수개월 동안 바다와 5m 깊이의 수영장을 오가며 촬영 강행군을 이어왔다. 서우는 "화상 입은 몸이 너무 가려워 돌이나 빗창(해녀의 물질 도구)으로 긁은 적도 있을 만큼 고생스러웠지만 이렇게 함께 동고동락한 배우, 스태프들 덕에 훌륭한 물질 장면이 나왔다"고 회상했다.

방은희 역시 "너무 힘들어 그만 두고 싶을 때도 많았지만, 감독님과 온 스태프들이 바닷속으로 들어와 촬영 내내 배우들과 함께 고생했기에 가능한 촬영이었다"고 전했다.

고재완 기자 star@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