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집값 더 오르기 전에 사자"…주택담보대출, 실수요자 '확' 늘었다

최종수정 2017.06.07 13:30 기사입력 2017.06.07 13:30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4대 은행 주택구입용도 비중 절반서 70~80%로 높아져…"집값 더 오르기 전에 사자" 심리 작용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받아 실제로 주택(아파트)을 구매한 실수요자가 올들어 크게 늘었다.

주담대는 주택 구매용도지만 통상 자동차 구입 등 생활자금으로 활용되는 경우가 많다. 집값 상승에 대한 우려로 실수요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내 4대 은행 주담대 신규 취급분 중 실제 주택구입용도 비중은 종전 50~60%에서 70~80%까지 높아졌다.

A은행의 경우 올들어 1∼5월 주담대 신규 취급분 중 주택구입용도 비중이 평균 79%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기간 64%에서 15%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여타 은행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B은행은 50% 내외에서 올해는 70%대까지 늘어났다. C은행 역시 50%대에서 올해 60%대까지 높아졌다.
D은행도 지난해 3~4월 주담대 실수요자 비중이 37.5%에서 올들어 같은 기간 42.3%로 눈에 띄게 늘어났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받아서 실제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은 일반적으로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고 나머지는 생활안정자금, 자동차구입자금 등 여러가지 목적으로 쓴다"면서 "하지만 최근 들어 집값상승에 대한 우려감에 빚을 내서 주택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더 늘고 있다"고 말했다. 주담대의 경우 연 금리가 여타 대출상품보다 낮아 생활자금 등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설명이다.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전월 대비(4월10일 대비 5월15일 기준) 0.14% 상승하면서 올해 들어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신한, 국민, 하나, 우리은행 등 주요 4대 시중은행 주담대 잔액 역시 지난달 전월보다 6031억원 늘어난 304조5865억원(5월26일 기준)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그동안 주택 구매를 망설였던 잠재 수요자들이 대거 주택매매에 나서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또 정부가 총부채상환비율(DTI)과 담보대출인정비율(LTV),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의 금융 규제로 부동산시장을 규제할 것이라는 전망도 실구매자 비중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