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작도 전부터" … KBS 드라마 '차칸남자' 맞춤법 논란

최종수정 2012.09.12 09:14 기사입력 2012.09.12 09:14

댓글쓰기

"시작도 전부터" … KBS 드라마 '차칸남자' 맞춤법 논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12일 첫 방송되는 KBS 2TV의 새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극본 이경희·연출 김진원, 이하 차칸남자)가 시작 전부터 구설수에 휩싸였다.

드라마 제목을 '착한남자'가 아닌 '차칸남자'라고 쓰면서 한글단체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한글학회와 국립국어원 등 한글단체들은 최근 KBS에 항의 공문을 보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의 제목이 우리말을 파괴하는 표현"이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한글학회는 KBS에 보낸 공문에서 "(차칸남자의) 제목을 보고 대한민국 공영 방송인 한국방송공사의 드라마 제목인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며 "방송이 국민의 올바른 국어 사용에 이바지하여야 한다는 '국어기본법'을 위반한 처사이니 올바른 표기로 바꾸라"고 요구했다.

국립국어원도 공문을 통해 "(차칸남자가) 한글맞춤법과 국어기본법을 위반한 것은 물론 한류의 핵심인 한국어에 대한 잘못된 지식을 전파할 수 있다"고 우려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차칸남자 제작진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극중 캐릭터인 강마루에 대한 중의적인 표현임을 강조한 바 있다.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김진원 피디는 "'차카케 살자'는 말에 반어적 의미가 담겨 있듯 주인공 강마루란 인물이 사랑을 위해 다른 사람을 이용하고 복수하는 나쁜 남자란 점을 제목으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각시탈' 후속으로 방송하는 차칸남자는 한 여인을 바라보며 살아온 남자가 여자의 살인죄를 뒤집어쓰고 6년 동안 수감 생활까지 하지만 결국 배신당한 뒤 복수에 나선다는 내용으로 그려진다.

배우 송중기, 문채원, 박시연, 이광수, 이상엽 등이 출연하며, 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의 이경희 작가와 '드라마 스페셜'을 연출한 김진원 PD가 손을 잡았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