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생수 48병 시켰다 감금 당한 사연에… "나눠시켜라" vs. "소비자 권리"

최종수정 2021.09.23 18:02 기사입력 2021.09.23 18:02

댓글쓰기

누리꾼들 찬반 의견 '팽팽'

생수. 기사와는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생수. 기사와는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택배로 주문한 대량의 생수가 문 앞에 놓여 감금을 당할 뻔 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한번에 대량의 생수를 주문하는 건 택배 기사에게 실례라는 의견과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유머'에는 '생수 배달시켰다가 감금된 대학생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는 대학생 전용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지난 15일 올라왔던 글을 공유한 것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작성자 A씨는 "생수가 떨어질 때마다 보통 48병씩 시키는데 오늘은 갑자기 4열 종대로 통로가 채워져있었다"며 "발로 쾅쾅 밀어봐도 밖에 걸려서 더는 밀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참 낑낑대다가 친구 부르려 카톡하는 중 지나가던 사람이 도와줬다"면서 "생수 시킬 때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한번에 48병이면 다른 사람 고통은 생각하지 못하는 이기적인 사람이다", "한번만 입장 바꿔 생각해보라", "저런 사람들이 있으니 생수 배달 수량 제한을 거는 게 맞다", "배송 일 잠깐 했을 때 물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지금도 2묶음 이상은 주문하지 않는다"는 등 작성자를 비판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구매제한 안 건 택배사가 문제다", "택배 기사가 힘들 수는 있는데 작성자가 괴롭히려고 주문한 건 아니지 않냐", "어차피 배달량은 정해져 있는데 한 곳에 가면 더 좋은 것 아니냐", "소비자의 권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앞서 생수 대량 주문에 따른 택배 기사들의 고충이 알려지자 몇몇 택배 업체는 최대 주문 개수를 변경하기도 했다. 이들은 주문할 수 있는 생수 개수를 총 2~3묶음(2L 6입 기준)까지 가능하도록 제한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