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 대통령 "기업 인력 양성, 정부가 과감히 지원하는 방안 강구하라"(종합)

최종수정 2021.08.03 10:49 기사입력 2021.08.03 10: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 회복이라며 기업의 인력 양성을 정부가 과감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오전 34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일자리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지적하며 정부가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가 민간 일자리의 보고"라며 "기업이 인력 양성을 주도하고, 정부는 과감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의 협업모델이 확산된다면 기업에는 좋은 인력, 청년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제공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딜 정책' 확산도 요구했다. 문 대통열은 "(한국판 뉴딜의) 민간 확산, 지역 확산에 더욱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다"며 새롭게 추가한 휴먼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신속한 산업구조 재편과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전환과 관련해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수소경제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실천 프로그램을 더욱 주도적 자세로,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