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野 "'양향자 사무소 성폭력 의혹, 민주당 늑장대응…진상 밝혀야"

최종수정 2021.06.24 11:37 기사입력 2021.06.24 11:37

댓글쓰기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양향자(광주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성범죄가 발생했다는 의혹으로 파문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진상 규명과 함께 "당 내 위계에 의한 권력형 성범죄 엄단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4일 논평을 통해 "양 의원이 지역사무소 회계책임자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모두 취한 듯 주장했으나 이 또한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광주시당이 양 의원에게 2차 가해성 발언을 자제할 것과 함께, 양 의원도 이해당사자이므로 접촉을 금지해줄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양 의원은 성폭력 의혹이 터지자 '여직원을 우선 보호하기 위해 지역사무소 사무국장을 포함한 직원 전원을 직무 배제했다'고 말했다"면서, 이에 대해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주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성폭행은 아니다'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은 앞에서는 피해자 보호를 외치고 뒤에선 가해자를 보호한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또 황보 대변인은 "지난 3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에게 '한 여성으로서 피해자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했다'며 '피해호소인'으로 언급한 것에 대해 사죄하겠다던 양 의원 아니던가"고 꼬집었다.

이어 여당을 향해 "지난 14일에 당에 신고가 접수되고 16일에 진상조사를 지시했음에도 언론을 통해 사건이 드러나서야 부랴부랴 사과문을 내놓은 민주당 역시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양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회계책임자를 맡고 있는 50대 직원 A씨가 부하 직원을 상습적으로 성추행, 성폭행한 혐의로 직무에서 배제됐다. 양 의원의 사촌 동생인 A씨는 양 의원이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된 후 지역사무소에서 근무하며 수개월에 걸쳐 부하직원인 B씨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신고를 위해 민주당 중앙당에 갔지만 구두진술만 하고 피해신고서는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이 확산하자 민주당은 지난 23일 "무관용 원칙으로 철저히 조사하고 최대한의 엄중하고 신속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