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항·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민방위 경보단말장비' 설치 의무화

최종수정 2021.06.22 12:19 기사입력 2021.06.22 12:19

댓글쓰기

전국 2898개 다중이용시설에 설치…경보지연·경보사각지대 해소

공항·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민방위 경보단말장비' 설치 의무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앞으로 공항과 터미널 등 운수시설이나 대형마트나 백화점과 같은 대규모 다중이용시설에 ‘민방위 경보단말장비’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의무 설치 대상으로 지정된 전국 2898개의 다중이용시설 관리주체는 건물 내에 민방위 경보를 자동으로 전파할 수 있는 경보단말장비를 갖춰야 한다.



22일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방위기본법을 2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민방위기본법 개정을 통해 다중이용시설 건축물 관리주체가 경보를 신속히 전파하도록 하는 근거 조항을 신설한 바 있으나 경보 전파 지연 등의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이에 행안부는 경보전파 지연과 경보사각지대 발생 등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내 경보단말장비 설치를 의무화하고 해당 경보단말장비의 인증에 관한 법적 근거 조항을 신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민방위기본법 시행으로 ‘민방위 경보단말장비’를 설치해야 하는 대상은 운수시설, 대규모점포, 멀티플렉스 영화관 등이다. 운수시설은 여객자동차터미널, 철도역사 및 역 시설, 항공여객시설 및 화물처리시설, 항만여객이용 시설 등이 모두 포함된다. 대규모점포는 기준 면적 3000㎡ 이상 해당되며, 대형마트나 백화점, 복합쇼핑몰 등에 적용된다. 또한 7개 이상 상영관을 갖고 있는 멀티플렉스 영화관에도 민방위 경보단말장비를 설치해야 한다.


민방위기본법에는 경보단말장비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경보단말장비의 인증제도’에 대한 내용도 포함했다. ‘인증제도’는 행정안전부에서 경보단말장비가 갖추어야할 기준을 정하고 이를 인증기관이 심사하여 인증하는 제도다. 장비 제조사는 인증기관을 통해 인증을 받아야 하고, 건축물 관리자는 인증받은 제품을 설치해야 한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국가 비상사태 시 대형마트, 영화관 등 국민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서의 경보전파가 좀 더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루어질 수 있게 됐다” 며 “국민 안전이라는 최우선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세심하게 살피겠다” 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