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1346쌍…전년 比 9.9% 증가

최종수정 2021.05.16 11:15 기사입력 2021.05.16 11:15

댓글쓰기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정운철씨와 최은영씨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정운철씨와 최은영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CJ대한통운은 다가오는 '부부의 날'(5월 21일)을 맞이해 자사 택배기사 2만여명을 대상으로 가족관계를 조사한 결과 남편과 아내가 함께 일하고 있는 부부 택배기사가 2692명(1346쌍)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2만여명의 택배기사 중 부부를 포함해 부모, 자녀, 형제, 친척 등 가족과 함께 일하고 있는 택배기사는 400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택배산업이 발전하면서 부부 택배기사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8년 1800명, 2019년 2310명, 2020년 2450명으로 증가추세며 올해도 지난해에 비해 9.9% 증가했다. 가족단위 택배기사도 지난해 3498명에 비해 14.4% 늘어났다.


부부나 가족 택배기사가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택배기사가 '괜찮은 일자리'라는 인식이 컸다. 특히 물량 증가로 수입이 크게 늘어나면서 외부인을 쓰기보다는 부부나 가족과 함께 일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음에는 물량이 많이 몰리는 날에만 주 2~3회 정도 일손을 보태는 것으로 시작하지만 담당하는 구역의 고객사와 물량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구역을 분할해 고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CJ대한통운의 경우 과거와는 달리 택배 현장이 첨단화되면서 작업 강도가 완화된 것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자동분류기 휠소터(Wheel Sorter)와 소형 상품 전담 분류기 MP(Multi Point) 등 첨단시설들이 택배현장에 설치됐으며, 4000명 이상의 분류지원인력도 투입돼 작업 시간과 강도가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안정적인 수입과 미래가 보장되는 택배기사가 유망 직업으로 떠오르면서 가족 택배기사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며 "택배기사가 자긍심을 가지고 가족과 함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