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2만 온라인 창업 키운 네이버 '프로젝트 꽃', 이젠 해외서 핀다"

최종수정 2021.03.02 11:25 기사입력 2021.03.02 11:25

댓글쓰기

한성숙 네이버 대표 야심작
동네시장 입점 2배 늘리고
동대문 패션 세계 진출 목표
100억 출연 사각지대 돕기도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일 ‘네이버밋업’ 기자간담회에서 중소사업자(SME)의 성장 지원 방안, 글로벌 진출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일 ‘네이버밋업’ 기자간담회에서 중소사업자(SME)의 성장 지원 방안, 글로벌 진출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네이버가 중소사업자(SME) 비즈니스 판 키우기에 나섰다. 네이버의 IT 기술력을 적용해 SME들의 글로벌 진출까지 돕겠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사업 성장에 어려움을 겪는 SME들을 위해 100억원의 현금도 출연한다.


네이버 42만 창업 탄생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이버 밋업’ 기자간담회에서 "2016년 4월 1만 창업을 이끄는 것을 목표로 했던 ‘프로젝트 꽃’이 42만 스마트스토어 창업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네이버의 ‘프로젝트 꽃’은 한 대표의 야심작이다. 중소사업자와 상생을 통해 플랫폼을 성장시키겠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는 곧 네이버의 경쟁력 상승과도 이어진다. 중소사업자 비즈니스가 잘 되면 광고와 검색 데이터가 늘면서 네이버도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되는 구조다.


한 대표는 "플랫폼과 SME가 만드는 성장모델은 플랫폼 비즈니스의 주요한 흐름이 됐다"면서 "다양한 툴 개발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플랫폼의 룰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선 네이버는 오프라인 사업자도 온라인에서 기반을 쌓아갈 수 있도록 ‘네이버 장보기’ 동네시장 입점을 현재 전국 80곳 규모에서 160곳으로 확대한다. 네이버 장보기는 스마트폰 앱으로 거주 지역 인근의 전통시장에서 파는 상품들을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가장 먼저 입점한 서울 암사시장의 경우 월 평균 1억원의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동네시장의 성공 사례를 동네식당·동네카페로 옮겨가기 위해 검색과 지도에서 가게 정보를 보여주는 ‘스마트플레이스’도 개선한다. 한 대표는 "네이버는 프로젝트 꽃을 통해 일반 이용자 뿐 아니라 SME와 창작자에게도 경쟁력이 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났다"고 강조했다.



"42만 온라인 창업 키운 네이버 '프로젝트 꽃', 이젠 해외서 핀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글로벌 시장으로 나간다

네이버는 글로벌 시장 확대 발판까지 마련한다는 포부를 세웠다. 한 대표는 "올해는 글로벌을 향한 네이버의 또 다른 시작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프로젝트 꽃 2.0’을 선보인다. 다양한 물류 솔루션을 제공해 SME의 규모의 성장을 돕고, 더 나아가 글로벌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것을 골자로 한다.


네이버는 음식과 생필품 판매자들을 위해 ‘빠른배송’ 상품군을 확대하고, 산지직송 생산자들의 물류 품질 관리를 지원하는 협업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동대문 패션 분야 SME의 창업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물류 스타트업과 제휴를 맺고 ‘동대문 스마트 물류 솔루션’을 제공한다. 네이버가 그간 쌓아온 스마트스토어 데이터와 파트너 기업들의 물류 데이터를 한 곳에 담은 ‘풀필먼트(보관·배송 일괄대행) 데이터 플랫폼’도 만든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기술의 글로벌 시장 도입 계획도 공개했다. 네이버는 라인과 야후재팬의 커머스 사업 확대를 위해 상반기 내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을 전격 도입한다고 알렸다. 한 대표는 "기술플랫폼인 네이버의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 도입되는 사례는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 ‘네이버 비즈니스 스쿨’ 등도 새롭게 선보인다. 결제 수수료를 지원하고 SME들을 위한 경영 컨설팅 등 전문 교육에도 나선다는 구상이다. 기존에 제공해 온 12개월간의 결제수수료 지원과 함께 6개월간 매출연동수수료도 추가로 지원한다. 사각지대에 있는 SME도 돕는다. 한 대표는 "네이버는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100억원 규모의 현금을 출연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