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586개사 선정

최종수정 2020.12.02 07:12 기사입력 2020.12.02 0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고용정보원, 한국기업데이터, 취업포털 사람인, 잡플래닛은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586개사를 공동으로 선정해 2일 발표했다.


대한상의 등 5개 기관은 평가위원회를 구성하여 우선 전국 520만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매출액, 수익률, 신용등급 등 정량평가를 통해 1만3000개 기업을 선별하고 2차로 직원들이 소속기업을 자체 평가하는 정성평가를 거쳐 최종 586개사를 선정했다.

평가 부문은 복지·급여, CEO비전·철학, 성장가능성, 워라밸, 승진기회, 사내문화, 임원 역량, 직원추천율 등 8개 테마로 구분했다.


올해 8개 부문의 최우수 중소기업으로는 디딤365㈜, 씨앤지하이테크㈜, ㈜엠투아이코퍼레이션, ㈜우성양행, (유한)이노레드, 토와한국㈜, ㈜페렌벨, ㈜흥아기연 등이 선정됐다.


최우수 기업의 사례를 보면 이노레드는 직원들의 출근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한 달에 한번 '지각의날'을, 매주 금요일에는 충분히 쉴 수 있도록 점심시간을 2시간 제공한다.

대한상의,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586개사 선정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74%는 수도권(서울 327곳, 경기 111곳)에 몰려있다. 이어 대전(35), 부산(19), 충남(16), 경남(14), 광주(12), 충북(12), 인천(11), 경북(11), 대구(10), 강원(3), 울산(2), 전남(2), 전북(1), 세종(1)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IT·웹·통신(185) 분야가 가장 많았다. 대한상의는 중소 규모의 IT 기업 창업이 활발하고 재직자의 평균 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아 워라밸을 추구하는 사회적 트렌드를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조·화학(177), 유통·무역·운송업(50), 서비스업(46), 미디어·디자인(42), 건설업(42), 의료·제약(26), 조사·컨설팅(13), 교육업(5)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와 고용정보원 등 5개 기관은 2018년부터 매년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을 선정·발표해 청년 취업준비생과 중소기업의 인력 수급 불균형(미스매치) 해소를 돕고 있다.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에 대한 세부 정보는 해당 사이트에 공개된다. 현재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바로 입사 지원을 할 수 있다.


박동민 대한상의 박동민 회원본부장은 “근무환경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발굴하여 청년취준생과 중소기업간 인력 미스매치 해소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