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본사'있는 수원 시민들 "경제보복 철회하라"…日 불매운동 동참

최종수정 2019.07.23 15:22 기사입력 2019.07.23 15:22

댓글쓰기

'삼성 본사'있는 수원 시민들 "경제보복 철회하라"…日 불매운동 동참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 수원시민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선언했다. 수원에는 삼성전자 본사가 있다.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23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시민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결의대회에 참석한 시민 300여명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심장부인 수원의 시민들은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은 부끄럽고 치졸한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강제징용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배상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수원 시민들은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시민들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심장, 수원을 지키자', '일본 NO'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과거사 반성 없이 평화체제에 역행하는 일본 정부는 각성하라"고 비판했다.


한창석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은 "아베의 얄팍한 정치적 술수로 악용되는 경제보복은 한국은 물론 일본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모든 국민이 힘을 모아 국난을 함께 이겨 나가자"고 제안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불화수소(에칭가스), 레지스터, 폴리이미드(PI)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OLED) 용 3개 소재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