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퇴임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 경찰청 방문…"검·경 왕래하면 좋겠다"

최종수정 2019.07.23 12:07 기사입력 2019.07.23 12:07

댓글쓰기

민갑룡 경찰청장과 20분간 환담
국민 보호 검·경 협력적 역할 강조
수사권조정·피의사실공표 등 갈등엔 "언급할 사안 아냐"

퇴임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왼쪽)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민갑룡 경찰청장과 손을 잡고 대화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퇴임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왼쪽)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민갑룡 경찰청장과 손을 잡고 대화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퇴임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이 23일 퇴임 인사차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를 찾아 민갑룡 경찰청장과 환담을 나눴다. 퇴임을 앞두고 경찰을 방문한 검찰총장은 문 총장이 처음이다.


이날 오전 11시15분께 경찰청에 도착한 문 총장은 청사 1층에서 민갑룡 경찰청장 등 경찰 지휘부를 만났다.


문 총장과 민 청장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청장실로 향했다. 문 총장이 "오늘 (퇴임 인사를 하러) 한 바퀴 도는 날"이라고 말하자 민 청장은 "저도 그렇게 해야겠다"고 화답했다.


이후 문 총장은 민 청장과 20여분간 담소를 나눈 뒤 이날 오전 11시40분께 경찰청사에서 나갔다.


문 총장은 퇴임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경찰과 검찰은 국민 안전과 생명, 재산을 보호하는 게 첫 번째 임무"라며 "서로 힘을 합쳐 잘 완수하기를 바라는 마음이고 그런 차원에서 두 기관이 왕래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퇴임하는 마당에 제가 과연 그런 일을 얼마나 했는지 (검찰) 후배들이나 국민에게 어떻게 비춰졌는지 맘이 쓰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최근 이슈가 된 울산지검 피의사실공표 사건과 수사권조정 등에 대한 질문에 문 총장은 "제가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문 총장은 취임 초기인 2017년 7월 당시 검찰총장으로서는 처음으로 경찰청을 방문해 이철성 당시 경찰청장과 만나 검찰과 경찰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민 청장도 취임 직후 대검찰청을 답방해 문 총장과 면담하기도 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