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로 교통사고 비용 한해 40조원 '훌쩍'…근로자 100만명 연봉

최종수정 2019.07.23 11:23 기사입력 2019.07.23 11:23

댓글쓰기

도로 교통사고 비용 한해 40조원 '훌쩍'…근로자 100만명 연봉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도로교통사고 비용이 연간 45조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한국교통연구원이 공개한 '2017년 국가 교통정책 평가지표 조사사업'에 따르면 2017년 기준 114만31753175건의 도로교통사고가 발생, 4185명이 생명을 잃었고 1803만3325명이 다쳤다. 이같은 피해를 화폐가치로 환산하면 40조574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년대비 0.4% 감소한 수준이지만, 같은해 국내총생산(GDP)의 2.3%에 해당된다.


사상자의 물리적 손실비용(생산손실, 의료비, 물적피해 등)은 약 21조1797억원으로 조사됐고, 정신적 고통비용은 18조8777억원으로 추정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약 4100만원으로, 도로교통사고로 인한 사회비용은 약 100만명의 연봉과 맞먹는다.


다만 2017년에 도로교통사고 사고건수와 사망자수, 부상자수는 전년대비 모두 감소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회전교차로 보급과 생활도로 지정, 도시부 속도관리 확산 등의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라는 것이 교통연의 설명이다.

도로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도는 경기(27만8236건)인 것으로 나타났고, 서울(20만4313건), 부산(6만7884건) 등의 순이다. 사고비용도 경기가 약 7조2000억원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인구당 도로교통사고비용은 충남이 79만6000원으로 시도 가운데 가장 높고, 강원(77만6000원), 경북(75만9000원) 순이었다. 세종은 42만1000원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