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열여덟의 순간' 안방극장 첫 선…시청률 3% 기록

최종수정 2019.07.23 10:57 기사입력 2019.07.23 10:57

댓글쓰기

사진=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 캡처

사진=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열여덟의 순간'이 시청률 3%를 기록하며 안방극장에 첫 선을 보였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2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1회 시청률은 전국 3.0%, 수도권 3.7%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최준우(옹성우 분)와 유수빈(김향기 분)의 첫 만남으로 시작됐다. 전학생 준우는 등교 첫날 자전거를 타고 집을 나섰다. 준우는 등교 도중 수빈의 엄마 차에 부딪힐 뻔하면서 수빈과의 첫 인연을 맺게 된다.


하교 뒤 편의점 아르바이트 배달로 마휘영(신승호 분)의 학원을 찾게 된 준우는 학원 선생으로부터 강의실에 있는 쓰레기봉투를 버려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준우는 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시계 절도범으로 몰려 휘영과 말다툼을 벌였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감성 드라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