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與, 철없는 친일 프레임에만 집착…어린애 같은 정치 멈추라"

최종수정 2019.07.23 10:48 기사입력 2019.07.23 10:48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정부·여당을 향해 "철없는 친일 프레임에만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는 이제 그만 멈추고 제발 현실을 직시하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 등 사회주의 경제 실험으로 이 정도로 경제를 망쳐놨으면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와 여당은) 국가적 위기마저 정쟁용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소재부품을 개발하고 기술 혁신하자는 문 대통령이지만 정작 그 해법에는 무관심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극일(克日)'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선 "이미 나온 해법도 모른 척하는 문재인 정권은 극일은커녕 대한민국을 영원히 일본에 뒤처지게 만들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에 극일할 의지가 있는지, 방법을 아는지 모르겠다. 중요한 것은 실질적인 하우투(How to)가 있어야 한다"며 "단기적 해법과 중장기적 처방도 구분하지 못하고, 순서도 방법도 틀린 채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가장 급한 것은 바로 외교적 해법이다. 사법적 판결과 외교적 현실의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오히려 청와대가 나서서 간극을 키우고 있다"며 "의지해보겠다는 것이 고작 반일감정이다. 정부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예정된 여당의 원내대표단과 청와대 오찬회동에 대해 "의미 있는 오찬회동이 됐으면 한다"라며 "국란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법안을 만들어 오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연구·개발(R&D) 분야 주52시간 제외, 선택근로제, 규제완화, 노동법 개정 등 진지하게 논의하고 패키지로 가져오면 우리 당이 초스피드로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 처리와 관련해선 "추경과 백지수표만 들이밀 것이 아니다. 3000억원 예비비로 충분하다. 제대로 국란극복을 위한 추경을 만들어오라. 그럼 우리도 제대로 심사하겠다"며 "땜질 추경, 생색내기용 추경으로는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