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풍 지나가자 ‘폭염주의보’…광주·전남 최고 33℃

최종수정 2019.07.23 10:27 기사입력 2019.07.23 09:59

댓글쓰기

밤 사이 열대야도 관측

광주·전남지역 폭염특보  발효 현황.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광주·전남지역 폭염특보 발효 현황.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태풍 ‘다나스’가 지나가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23일 오전 10시를 기해 광주광역시와 전남 화순·나주·순천·광양·구례·곡성·담양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낮 최고기온이 33℃까지 오르겠으며 그밖의 지역은 28~31℃ 분포를 보이겠다.


순천·광양·구례·곡성 등 일부 내륙지역에는 오후 한때 천둥·번개와 함께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다.


미세먼지 농도는 당분간 ‘좋음’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일부지역에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기도 했다.


열대야는 밤 사이(오후 6시 1분~다음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영광 25.3℃, 광주 25.2℃, 영암(시종) 25.2℃, 광양읍 25.1℃, 여수산단 25.1℃, 순천 25℃를 기록했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25일까지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고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역은 24일까지 낮 기온이 33℃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며 “폭염 국민행동요령을 잘 숙지하고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