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日 수입수산물 검사 강화 대응방안 논의

최종수정 2019.07.23 06:00 기사입력 2019.07.23 06:00

댓글쓰기

'수산식품 수출 확대' 위한 민·관 합동 대책회의

해수부, 日 수입수산물 검사 강화 대응방안 논의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가 최근 일본의 수입수산물 검사 강화에 따른 우리 수산물 수출현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해수부는 22일 서울 aT센터에서 '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달 1일 일본은 한국산 넙치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 비율을 20%에서 40%로 확대했다. 또 일본 정부는 모든 국가에서 수입되는 피조개와 키조개, 새조개, 성게 등 4종에 대한 장염비브리오 모니터링 검사 비율을 10%에서 20%로 확대하는 한편 위반의 개연성이 높다고 인정되는 경우 검사율 100% 적용 가능 및 향후 검사결과를 반영해 검사율 추가 상향조치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수출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의 수산물 수입검사 강화 조치와 관련해 아직까지 수산식품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 하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수산식품 수출액은 23억8000만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 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중국(45.4%)과 베트남(40.6%)의 수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한 12억7000만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일본의 경우는 상반기 수출실적이 3억5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약 5.7% 감소했으나 일본의 수입수산물 검사 강화의 영향은 크게 없는 것으로 해수부는 파악하고 있다.

김성희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수출업체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수출정책에 반영하고, 아세안과 미주 등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등 올해 수산식품 수출 목표액 25억달러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