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말 영암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열린다

최종수정 2019.06.20 15:02 기사입력 2019.06.20 15:02

댓글쓰기

주말 영암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열린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승용 차량과 레저용 RV차량이 모두 참가하는 자동차경주대회인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전이 오는 22일부터 2일간 영암 국제자동차 경주장에서 열린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은 2006년 ‘넥센타이어 RV 챔피언십’으로 시작해 2012년 승용차 클래스를 추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0개 클래스, 160대 차량이 참가한다.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GT(Grand Touring car) 클래스부터 육중한 크기의 RV까지 다양한 차량이 질주한다.

주말 영암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열린다


대표 클래스인 ‘엔페라 GT-300’에선 310마력의 튜닝 차량 21대가 치열한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SUV클래스 ‘엔페라 R-300’에선 스포티지, 코란도C, 투싼이 참가해 다른 대회에서는 볼 수 없는 RV차량의 속도경쟁이 펼쳐진다.


관람객이 함께하는 경주 문화를 위해 대회 공식행사인 그리드 이벤트를 비롯해 무선조종 자동차 레이싱, 피트스탑 챌린지, 모델 포토타임, 세발자전거 레이싱, 어린이 에어바운스, 실내놀이터, 푸드트럭 등도 운영된다.


또 스팅어, G70, 펠리세이드, 렉스턴스포츠, 올뉴쏘렌토 등 전국 7개 자동차 동호회에서 200여 대 이상이 경주장 체험 주행 및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국제자동차 경주장 상설트랙(3.045km)에서 개최되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전 입장은 무료다.


일반 관람객은 결승전이 있는 오는 23일 집중될 것으로 예상하며 자세한 정보는 대회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