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책마련 나선 日 "2025년 치매노인 730만명…노인 5명 중 1명 꼴"

최종수정 2019.06.18 16:05 기사입력 2019.06.18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일본 정부가 2025년 치매(인지증)에 걸린 노인이 약 73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고령화 추세에 맞물려 노인 5명 중 1명 꼴로 치매를 겪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자 향후 10년간 70대 치매발병자 비율을 10% 줄이겠다는 야심찬 목표도 내걸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는 18일 관계내각회의에서 "공생과 예방을 수레의 양 바퀴로 삼아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해나가겠다"며 "평생현역사회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일본에서는 치매환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 변화를 위해 공식문서에서 치매 대신 '인지증'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아베 내각은 치매 발병 시기를 늦추고 발병되더라도 상태가 악화되는 속도를 가급적 늦출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치매 예방안으로는 운동부족 개선, 당뇨 및 고혈압 예방, 사회 참여를 통한 사회적 고립 해소 등이 제시되고 있다.


한국의 주민센터격인 공민관 등을 확충하는 방안도 주요 정책에 포함했다. 65세 이상 노인의 참여율을 2017년 4.9%에서 향후 8%가량 늘릴 계획이다. 앞서 일본에서는 2015년 발표된 치매시책추진종합전략에 따라 당사자와 가족, 지역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인지증 까페' 등이 확대됐다.


이밖에 최근 고령 운전자에 따른 교통사고가 잇따르자 일정 연령 이상 고령자의 경우 급가속방지 등 안전장치를 갖춘 차량만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교통안전 긴급대책도 추진 중이다.

당초 아베 내각은 향후 10년간 10% 감소(70대 기준)라는 목표를 제시했으나 치매에 걸린 사람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것이라는 비판이 잇따르자 공식 목표를 철회하고 참고치로만 삼기로 했다. 초안에 담겼던 보유자산 활용 준비 관련 내용도 삭제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