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알에프텍, 필러 전문회사 ‘유스필’ 인수…"메디컬 에스테틱 사업 진출"

최종수정 2019.06.07 08:20 기사입력 2019.06.07 08: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알에프텍 은 히알루론산(HA) 필러 제조 전문기업 ‘유스필’ 지분 100%를 215억원에 인수했다고 7일 밝혔다.


유스필은 2016년 8월에 설립된 HA필러 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유스필의 HA필러 브랜드인 ‘샤르데냐(SARDENYA)’는 저장탄성률이 높고 지속성이 뛰어다. 지난해 기준 매출 35억원, 영업이익 1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월 식약처로부터 국내 시판 허가를 취득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작년 연간 매출액을 넘어설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알에프텍은 이번에 인수한 유스필을 흡수합병해 최근 신설한 본사 바이오 사업부로 편입할 계획이다. 또 필러 제품의 국내외 마케팅을 강화해 메디컬 에스테틱 사업을 본격화 할 전망이다. 더불어 최대주주인 제이준코스메틱의 화장품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를 확대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유스필 인수는 알에프텍 신규사업의 방향성이 구체화되는 첫 단계”라며 “모회사 제이준코스메틱이 국내외 화장품 시장에서 탄탄한 브랜드 인지도와 마케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어 자회사인 알에프텍이 필러 사업에 진출하면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알에프텍은 올해 1월 최대주주가 제이준코스메틱으로 변경됐다. 이와 동시에 임시주총에서 의약품, 의료기기, 성형관련 제제의 개발?제조?판매 등을 사업목적으로 추가한 바 있다.

알에프텍은 기존 주력사업인 휴대폰 부품, 5G 통신장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메디컬 뷰티 부문을 신규사업으로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바이오 사업부를 신설하고 의약품?의료기기 유통 전문 자회사인 ‘알에프헬스케어’도 설립 완료했다.


회사 관계자는 “유스필은 필러 업계의 후발주자이지만 뛰어난 제품력을 기반으로 창업 3년만인 2018년부터 흑자구조에 안착했다”며 “알에프텍의 자본력과 모회사 제이준코스메틱의 브랜드 파워 등을 적극 활용해 공격적으로 시장 개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