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①]이광수 "'웰컴 투 동막골' 보며 자란 신하균 팬..연기 꿈꿨다"

최종수정 2019.04.24 16:24 기사입력 2019.04.24 16:24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①]이광수 "'웰컴 투 동막골' 보며 자란 신하균 팬..연기 꿈꿨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배우 이광수가 신하균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영화에서 이광수는 신하균과 형제로 호흡을 맞췄다. 이에 관해 이광수는 “팬이었고 같이 연기하고 싶었다”며 “형의 사적인 모습도 좋았고 많이 배웠다. 후배를 대하는 형의 모습을 보고 나중에 후배들이 많이 생기면 나도 저런 선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주변에 보통 형들이 많다. 어렸을 때부터 형들과 많이 지냈다. 오래 동생으로만 지내다 보니 동생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또 현재 친한 동생들도 저를 형처럼 대하기보다 편하게 대한다”며 웃었다.

앞서 열린 '나의 특별한 형제' 기자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이광수는 신하균과 닮았다고 언급했다. 이에 관해 그는 “신하균과 예전부터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촬영하면서 더 닮아 보였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자간담회 때 제가 닮았다고 하니까 신하균이 저를 째려보고 말이 없길래 그 이후로 말을 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학생 때부터 신하균을 보고 자란 세대다. 군대에서 외출 나와서 '웰컴 투 동막골'을 봤다. 촬영하다가도 형이 있으면 스스로 뿌듯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5월 1일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기자


사진=NEW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