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반대표 던질 것”…사개특위서 멈춰선 ‘패스트트랙’

최종수정 2019.04.24 06:54 기사입력 2019.04.24 06:54

댓글쓰기

“‘누더기 공수처법’ 위해 소신 저버리고 싶지 않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이 24일 “저는 당의 분열을 막고 소신을 지키기 위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여야 4당이 합의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오 사무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누구보다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바래왔지만 선거법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해왔던 국회관행까지 무시하고 밀어붙여야 할 만큼 현재의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사무총장은 “저는 검찰개혁안의 성안을 위해 거대양당의 틈바구니에서 사개특위 간사로서 최선을 다해왔지만 누더기 공수처법안을 위해 당의 분열에 눈감으며 저의 소신을 저버리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오 사무총장은 “아무쪼록 저의 결단이 바른미래당의 통합과 여야 합의 정치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후로도 제대로 된 공수처 설치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선거제 개편안의 도출과 국회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23일 의원총회에서 찬성 12표, 반대 11표로 이 같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그러나 사개특위에서 오신환·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 중 한 명이라도 반대표를 던질 경우 사실상 패스트트랙은 무산된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