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한미정상회담, 양과 질 모두 부실… 北비핵화 전망 더 어두워져"

최종수정 2019.04.12 14:51 기사입력 2019.04.12 14:51

댓글쓰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양과 질 모두, 부실한 회담 결과"라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단독회담 시간이 거의 없다시피 했고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조차 없었으며, 양국의 발표 내용도 여러모로 걱정스러운 부분이 많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우리 정부와 미국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이견을 노출했다는 점에서 한미간 긴밀한 공조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매우 우려스럽다"며 "앞으로 북한 비핵화 전망이 오히려 더 어두워진 것 같아서 큰 걱정"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조속히 4차 남북정상회담을 가진다고 하는데, 이것도 북한의 입장만 확인하고 대변하는 회담이 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확인된 미국의 확고한 입장을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확하게 전달해 북한이 하루속히 비핵화의 길로 복귀하도록 설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무너진 4강 외교를 조속히 복원해서 완전한 북핵폐기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이뤄내야 한다"며 "대통령이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올바른 남북관계와 한미동맹 공고화에 임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