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이웃단위 자발적 돌봄 공동체 조성

최종수정 2019.04.12 07:23 기사입력 2019.04.12 07:23

댓글쓰기

방과 후 급·간식 및 이동 지원...문구점, 식당, 태권도 학원 등 ‘돌봄 상점’ 발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이웃 간 돌봄이 이루어지는 ‘이웃돌봄’을 추진한다.


‘이웃돌봄’은 시설 단위로 제공되는 돌봄 서비스의 한계인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보완, 이웃 간 돌봄이 이루어지는 ‘자발적 돌봄 공동체 활동’으로 성동구가 전국 지자체 최초다.


구는 엄마와 자녀가 함께 참여하는 ‘돌봄가구’, 자녀만 참여하는 ‘돌봄아동’, 자녀를 양육한 경험이 있는 ‘돌봄이웃’을 함께 묶어 ‘돌봄그룹’을 만들고, 그룹 내 자율적인 돌봄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획했다.


구는 지난 2월 하왕십리동에 위치한 성동형 초등돌봄센터 ‘아이꿈누리터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현재 아이꿈누리터 4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성수2가1동 아이꿈누리터가 이웃단위 돌봄 공유공간으로 시범 운영중이다.

구는 지난 해 10월부터 지역 내 공동육아 커뮤니티 모임 참여자를 중심으로 ‘이웃돌봄’ 에 대한 의견을 청취, 12월에는 총 3차례에 걸친 권역별 ‘이웃돌봄 수요조사를 위한 주민 참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성동구는 지난 3월 22일 성동형 초등돌봄센터 3호점 성수2가1동 아이꿈누리터를 개소했다. 성수2가1동 아이꿈누리터는 이웃돌봄 거점 돌봄센터로 시범운영 중이다.

성동구는 지난 3월 22일 성동형 초등돌봄센터 3호점 성수2가1동 아이꿈누리터를 개소했다. 성수2가1동 아이꿈누리터는 이웃돌봄 거점 돌봄센터로 시범운영 중이다.



주민 의견 청취를 통해 완성된 ‘이웃돌봄’ 사업은 지난 1월 공개모집을 통해 총 21가구의 참여 가구를 선발, 올 6월까지 시범 운영한다.


시범운영 이후에는 참여자 가정에서 진행되는 ‘하우스 돌봄’을 중심으로 하교 후 학업 스케쥴 수행을 위한 ‘이동돌봄’과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때에 제공되는 ‘긴급돌봄’, 2개 이상 돌봄그룹이 함께 참여하는 ‘커뮤니티돌봄’ 등 다양한 유형의 돌봄 가이드라인을 참여자들과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보다 활발한 이웃단위 돌봄을 위해 학교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방과 후 급·간식 지원 및 단순 보호, 이동 돌봄 등을 도울 수 있는 문구점, 식당, 태권도 학원 등 ‘착한가게-돌봄 상점’을 발굴도 병행한다"고 밝혔다.


구는 아파트 단지, 작은도서관, 주민 공유 공간 등을 적극 활용, 2022년까지 공적돌봄 수요 100% 달성을 목표로 아이꿈누리터를 단계적으로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아동의 전인적 성장과 빈틈없는 돌봄 지원을 위해 온 마을이 함께 관심 갖고 참여하는 돌봄 생태계 조성하겠다” 며 “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