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재석, 시청자 울린 대상 소감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걸었으면”

최종수정 2016.12.30 08:27 기사입력 2016.12.30 08:27

댓글쓰기

유재석 / 사진=MBC '방송연예대상' 방송캡처

유재석 / 사진=MBC '방송연예대상'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유재석이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그의 대상 소감이 화제다.

29일 유재석은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6 MBC 연예대상’에서 김구라, 김성주, 정준하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대상을 차지했다. 유재석은 이번 수상을 포함해 지상파 3사 통산 13번째 대상이다.

유재석은 동료들과 가족들, ‘무한도전’의 스태프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무한도전’이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다. ‘지금 우리가 사는 이 날이 남아 있는 날 중에 가장 젊은 날’ 라는 이적 씨의 말이 떠오른다. ‘무한도전’은 내년에도 끊임없이, 많은 분이 허락하시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특히 유재석은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배우는데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 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달았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소수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그리고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걸었으면 합니다”라고 말해 현 시국으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하는 소감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유재석의수상소감에서 함께 걱정하고 따듯하게 위로해주는모습에서 감동했어요 새해엔 대한민국모두가 꽃길을 걸었으면 좋겠네요 새해건강하고 좋은일만 가득했으면 좋겠네요~” (yik***) “멋있어요ㆍ생각이바르시네요” (fla***) “당연한 결과…수고하셨습니다. 무한도전 모두들 파이팅^^” (jen****) 등 반응을 보였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