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스타트업, 中 수출·투자 유치 행사 성황

최종수정 2016.12.25 12:00 기사입력 2016.12.2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미래창조과학부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T 본투글로벌센터, KIC 중국 등과 함께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중국 북경에서 개최한 '2016 K-글로벌l@북경'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중국의 현지 바이어 및 투자자를 대상으로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들이 혁신적인 기술과 창의적인 제품을 선보이고 국내 기업의 중국시장 판로 확보 및 투자유치를 지원하는 행사로 2014년 이래 올해로 세번째다.

21일 열린 한중 ICT 혁신 포럼에서는 한국의 미래부와 중국의 상무부, 중국전자상회 등 관계기관의 주요 인사들과 300여명의 청중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국의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21일부터 22일까지 열린 수출상담회와 K-글로벌 전시관에서는 65개의 유망 중소·벤처기업들이 참가하여 중국 현지 바이어 및 투자자와의 활발한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총 580여건, 약 5500만 달러의 수출·투자유치 상담이 이루어졌다.

스마트시티 통합관제 플랫폼 기업인 ESE(대표 박경식)는 중국 스마트시티 분야 전문기업인 구하그룹과 스마트시티 사업을 공동 수행하고 약 18억원 규모의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했다.
의료기기 기업인 엘메카(대표 강정일)는 중국의약재단과 의료용 자동 석션기 생산 등을 위한 약 3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협의했다.

지능형교통시스템 기업인 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은 심천시에서 자사의 제품을 시범운영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약 60억 규모의 본 계약을 추진하기로 했다.

21일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한중 양국의 ICT 분야 창업 활성화와 스타트업 해외진출 협력 등을 위해 칭화대학교 과학연구원 및 칭화홀딩스와 각각 MOU를 체결했다.

22일 열린 스타트업 IR 행사에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 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 중국 등 국내외 스타트업 지원기관들에서 엄선한 스타트업 20개사가 중국의 현지 투자자들 앞에서 자사의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열띤 피칭 경연을 펼쳤다.

이번 경연에는 IDG캐피탈의 페이딩(Fei DING), JD캐피탈의 젱량량(Zheng Liangliang) 등 중국 굴지의 벤처캐피탈 투자심사역과 엑셀러레이터 등 11명의 심사위원이 심사해 중국 현지에서의 시장성과 기술성을 갖춘 스타트업 2개 팀을 선정했다.

영예의 우승에는 개인별 맞춤문제와 학습 콘텐츠를 머신러닝으로 제공하는 뤼이드(대표 장영준)가 차지했으며, 준우승은 시선 추적형 VR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가 차지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