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검팀, 김영재의원 현장조사 동행(상보)

최종수정 2016.12.16 16:47 기사입력 2016.12.16 1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의료농단’ 의혹 가운데 선 김영재씨 병원을 다녀갔다.

16일 이규철 특별검사보(대변인)는 “특검 수사관들이 사실 확인 차 김영재의원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날 최순실 국조특위는 김영재의원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수사계획을 다듬으며 아직 본격적인 수사개시 전인 특검팀도 국조특위 요청으로 수사관 4명을 합류시켰다.

특검 수사관들은 김영재의원의 진료기록 등 각종 자료를 검토하고 필요하면 임의제출 형태로 확보할 계획이다. 국조특위는 현장조사 과정에서 진료기록부상 김 원장의 필적이 달라지는 의혹 등을 지적했다.

김영재의원은 비선실세 최순실(구속기소)씨의 단골 성형외과다. 김 원장은 대통령 자문의를 지낸 김상만 전 차움의원 의사 등과 더불어 진료기록부 허위작성으로 대통령 관련 의료행위 흔적을 감춘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김 원장의 의료법 위반 혐의 등 관련 최씨 언니 최순득씨, 조카 장시호(구속기소)씨를 조사하고 관련 수사기록과 증거자료를 특검에 인계했다.

김 원장은 앞서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경호실의 신원확인 없이 청와대를 드는 ‘보안손님’이었음을 인정했다. 김 원장 뿐만 아니라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하는 등 각종 특혜 의혹을 받는 부인 박채윤씨도 함께 청와대를 드나들었다고 한다. 다만 그는 대통령의 흉터를 진료했을 뿐 필러 등 피부 시술 의혹은 부인해 왔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