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 조양호 회장 모친 별세…정·재계 조문 잇따라

최종수정 2016.12.16 16:36 기사입력 2016.12.16 16:35

댓글쓰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인 김정일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모친인 김정일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모친 김정일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연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조문 첫날인 16일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재계에서는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손경식 회장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전경련 탈퇴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면서 "당장은 해체 보다 조직 쇄신이 먼저"라고 답변했다.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의 외압으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이미경 부회장의 복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아직"이라고 짧게 답했다.

박용성 전 회장은 "경영복귀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그룹 경영에도 신경 쓰지 않고 경조사에 찾아다니며 편안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정계에서는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찾았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김인호 한국무역협회장,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 배우 최불암 씨 등도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고인은 한진그룹 창업주 조중훈 회장의 부인으로 슬하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 고 조수호 전 한진해운 회장,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을 뒀다.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해외에서 모친상 소식을 듣고 내일 귀국길에 오른다. 조양호 회장과, 4남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며느리 이명희 씨ㆍ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ㆍ구명진 씨, 사위 이태희 씨는 고인의 영정 앞에 있다.

발인은 19일. 장지는 경기 용인시 기흥구 하갈동 선산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