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범계 “박쁨계라는 별명 주셨군요”…네티즌 “쁨이 아니라 뿜입니다”

최종수정 2016.12.16 12:07 기사입력 2016.12.16 11:23

댓글쓰기

사진=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사진=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15일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 도중 웃음을 터트려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16일 박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박쁨계라는 별명을 주셨군요. 거듭 엄숙한 국조장에서 사과…장제원 의원님을 비웃을 생각은 전혀 아니었어요”라며 “오히려 1초 남긴 상태에서 너무 진지하게 저에게 조치를 취해달라는 모습에 참지 못하고 그만…장의원님은 기운도 좋고 증인신문도 잘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쁨이 아니라 뿜입니다.ㅎㅎㅎ”(forfre******) “덕분에 웃었어요. 감기 조심하시구 힘내세요!”(eunhye*****) “박쁨계는 이쁘니까 박쁨계?ㅎㅎㅎ”(freemo******)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범계 의원이 4차청문회서 웃음을 터트려 '박뿜계'란 별명을 얻었다. (사진=국회방송 캡쳐)▲네티즌이 공개한 장제원 의원과의 메시지 내용.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박범계 의원이 4차청문회서 웃음을 터트려 '박뿜계'란 별명을 얻었다. (사진=국회방송 캡쳐)▲네티즌이 공개한 장제원 의원과의 메시지 내용.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15일 열린 4차 청문회에서 장제원(새누리당) 의원은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질문하지 않은 내용에 대해 답변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겨 대리 위원장인 박 의원에게 “혼내주세요”라고 말해 박 의원이 웃음을 터트렸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