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심, 라면가격 평균 5.5% 인상

최종수정 2016.12.16 09:01 기사입력 2016.12.16 09:01

댓글쓰기

2011년 11월 이후 5년 1개월만에 가격 조정
농심, 라면가격 평균 5.5% 인상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농심은 라면의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5% 인상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상 브랜드는 전체 28개 중 18개이며, 조정된 가격은 오는 20일부터 적용된다. 이번 가격 조정은 지난 2011년 11월 이후 5년 1개월만에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신라면은 780원에서 830원으로, 너구리는 850원에서 900원으로, 짜파게티는 900원에서 950원으로, 육개장사발면은 800원에서 850원으로 각각 오른다. 최근 출시한 짜왕, 맛짬뽕 등 프리미엄 라면에 대한 가격 조정은 없다.

농심의 라면가격 인상은 2011년 11월 마지막 가격조정 이후 누적된 판매관련 비용, 물류비, 인건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분 때문이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