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녕 야생조류 AI…청정지역 영남 방역 비상

최종수정 2016.12.19 22:25 기사입력 2016.12.06 16:45

댓글쓰기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AI방역대책상황실에서 10개 관계부처 관계자와 전문가, 방역관련 기관·단체가 참가한 AI방역대책 관계부처 회의를 진행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AI방역대책상황실에서 10개 관계부처 관계자와 전문가, 방역관련 기관·단체가 참가한 AI방역대책 관계부처 회의를 진행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AI 청정지역이었던 영남지역 방역망에 비상이 걸렸다.

6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경남 창녕 우포늪 야생조류 사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창녕군 유어면 대대리 인근에서 철새인 큰고니 폐사체에서 H5N6형 고병원성 AI가 검출됐다.

영남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천일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폐사체가 발견된 지점이 늪지라서 농가는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발생 지점 10㎞ 이내에 농가가 있는지 예찰 중"이라며 "아직까지 농가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 영남지역 방역망도 뚫렸다고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철새가 이동하고 있으며 계란 운반 차량 등을 통해 수평 전파 가능성이 있는 만큼 농가 발생 가능성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날 가축방역심의위원회를 열고 경남·북으로의 AI 확산을 막기 위한 추가 방역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발생지역으로부터 살아있는 가금류의 이동을 금지하고, 경남·북 지역으로 이동하는 가금 관련 차량에 대한 소독조치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병아리 신규 입식 등을 반드시 방역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도록 조치하고 발생 시·도와 연접한 지역 및 주요 도로에 차량 이동 통제와 소독 초소 설치를 확대할 방침이다.

다만 현재 '경계' 단계인 AI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것은 보류하기로 했다.

이 국장은 "현재 AI가 동시다발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경기 이천과 충북 음성 등 일부 지역에서 농가 간 수평전파가 발생하고 있긴 하지만 수평전파가 대부분이라고 여겨졌던 2014~15년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다만 수평전파가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경상도 가금 사육 밀집단지에서 발생하는 경우 부처협의 등을 거쳐 '심각' 단계로 상향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가금류 관련 시설에 대한 추가적인 일시 이동중지(Standstill) 명령 발동 당장은 하지 않되, 영남지역에서 발생하는 경우 장관 재량 하에 발동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편 농식품부에 따르면 6일 0시 현재 총 38건의 의심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28건에 대해 확진 판정이 났다.

의심 신고가 접수된 농가의 지역별 확진 현황을 보면 충북 10건(음성4, 진천3, 청주2, 괴산1), 경기 7건(안성1, 양주1, 이천2, 평택1, 포천1, 화성1), 충남 5건(아산2, 천안3), 전남 4건(나주1, 무안1, 해남1, 장성1), 전북 1건(김제), 세종 1건, 강원 1건(철원) 등이다.

의심 신고 외에 발생 인접 지역을 중심으로 예방적 살처분 후 확진된 농가까지 포함하면 7개 시·도, 19개 시·군 80농가(신고 확진 28건, 예방적 살처분 52건)에 달한다.

아울러 처분된 가금류 수는 142농가 440만6000마리에 달하고, 향후 266만9000마리를 추가로 도살 처분할 계획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