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진메트로컴 특혜 끝났다…스크린도어 사업 재구조화 완료

최종수정 2016.12.05 12:25 기사입력 2016.12.05 12:25

댓글쓰기

내년 1월 1일부터 서울메트로에서 승강장안전문(PSD) 유지·관리업무를 실시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출처=아시아경제DB)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출처=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서울메트로가 지난 5월 구의역 사고 이후 특혜논란이 있었던 지하철역 승강장안전문(PSD) 유지관리 사업 재구조화를 완료했다.

서울메트로는 지난달 30일 24개 지하철역 PSD 유지관리를 맡고 있던 유진메트로컴과 '민자PDS 설치·운영사업에 대한 재구조화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서울메트로에서 PSD 유지·관리업무를 실시한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메트로는 약 170억원 수준의 경제적 이익도 확보하게 됐다. 자금 재조달 이익 총 96억원은 2017년 2월 28일부터 2023년 8월말까지 유진메트로컴에서 서울메트로로 나누어 지급할 예정이며, 초과이익 약 70억원은 2018년 4월말부터 매년 사업 종료시까지 공유될 예정이다.

유진메트로컴은 구의역 사고 이후 장기, 고수익 계약으로 특혜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서울메트로와 최장 22년 계약을 맺었고, 초과수익을 달성했을때도 이를 환수할 수 있는 장치도 없었다.

이에 시는 지난 9월 28일 유진메트로컴과 PSD유지·관리 일원화 등 재구조화 목표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냈다. 그 결과, 유진메트로컴의 PSD 유지 관리업무 및 PSD 관리인력은 서울메트로로 이관하고, 인건비 등 모든 비용은 유진메트로컴에서 계속 부담하기로 결정했다. 초과 수익은 협약 상 예상 매출액 초과분의 10%(2015년 기준 약 7억원)를 서울메트로에 공유하고, 재조달 금리를 기존 연 8.4%~15%에서 연 3.59%로 내리면서 자금 재조달 이익은 모두 서울메트로로 귀속하기로 했다.
서울메트로는 2개월간 후속조치 및 합의한 내용을 규정한 ‘승강장 스크린도어 제작·설치 및 운영사업 재구조화 협약서’와 ‘승강장 스크린도어 유지보수관리 업무 위수탁계약서’ 안을 마련해 유진메트로컴과 협약을 체결했다.

김태호 서울메트로 사장은 “이번 사업 재구조화는 지하철 안전을 위한 커다란 도약점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