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 부서 22% 감축…대규모 조직개편

최종수정 2016.12.01 13:31 기사입력 2016.12.01 09:56

댓글쓰기

1소장, 7본부/1원, 41담당, 204부 → 1총괄, 4본부/1원, 34담당, 159부
사업부제 도입…부서 22% 축소
지난해 30% 감축 이후 두번째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대우조선해양 이 부서의 22%를 감축하는 대규모 조직개편을 1일 단행했다. 사업부제를 실시해 기존 생산·설계 등 기능중심에서 선박·해양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조직형태도 바꿨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날 발표한 조직개편안을 보면 1소장 체제는 1총괄로 바뀌었고 7본부/1원은 4본부/1원, 41담당은 34담당, 204부는 159부로 축소됐다. 이는 지난해 30%의 부서를 줄인데 이어 또다시 부서규모를 감축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사진=아시아경제 DB]

▲대우조선해양[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사업부제 도입이다. 대우조선해양은 기존 생산·설계·사업·재무 등 기능 중심으로 돼있던 조직 형태를 선박·해양·특수선 등 사업본부 중심으로 개편했다. 이외에 관리조직은 재무·회계를 담당하는 재경본부와 인사·총무·조달 등 지원 조직을 총괄하는 조선소운영총괄로 나눴다.

사업부제를 도입한 것은 사업부 내 신속한 의사결정과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사업본부에 명확한 책임과 권한을 위임, 이에 따른 평가도 명확해질 수 있다. 선박과 해양제품이 뒤섞여 생산되는 혼류생산도 차단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선제적으로 조직을 슬림화해 수주물량과 매출 감소에 사전 대비하는 효과도 있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전체 보임자의 약 50%는 보임에서 물러나거나 신규 선임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세대교체로 조직내부의 건전한 긴장감이 조성되고 역동성을 높이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회사는 실무능력과 도덕성, 리더십을 갖춘 보임자 후보기준과 검증절차를 통해 보임자를 선정하고 향후에도 상시적인 세대교체를 이뤄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자회사인 디섹·웰리브 매각과 지원조직 분사도 순차적으로 진행해 자구계획 이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