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 한마디]격동의 한 주, 촛불이 횃불될까?

최종수정 2020.02.12 09:19 기사입력 2016.11.28 09: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편집위원]26일 광화문 150만명을 비롯, 전국에서 최대 190만명이 촛불 집회를 연 이후 처음 맞는 이번 주는 대한민국이 겪어보지 못한 ‘격동의 한 주’, ‘운명의 한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분노한 시민들이 보여준 평화롭지만 단호한 외침을 정치권이 받아 실천해야 하는 한 주가 시작된 것이다.

우선 28일엔 새누리당이 대통령 징계안을 심사한다. 이어 29일에는 야당이 최순실 특별검사 후보자 2명을 추천한다. 그리고 이달 말인 30일에는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가 시작돼 1차 기관보고가 이뤄진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을 공동으로 마련한 다음 야3당 원내대표가 모여 발의시점을 결정할 예정으로 있다.
새누리당 비박계(비 박근혜)의 탄핵 찬성표가 충분히 확보된다면 탄핵안 처리는 30일 발의, 12월1일 국회 본회의 보고, 2일 본회의 표결이 이뤄지는 등 일사천리로 진행될 전망이다. 탄핵안 처리는 야권 판단에 따라 12월9일로 미뤄질 수도 있지만 특별검사, 국정조사 일정은 숨 가쁘게 진행되면서 박 대통령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직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치권 안팎의 원로 20명도 버티는 박 대통령 압박에 가세했다. 이들은 27일 긴급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은 시국수습을 위해 하야 선언을 하고 적어도 내년 4월까지는 하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거국중립 내각 총리를 하루 빨리 추천할 것과 총리에게 내외치 전반을 맡길 것도 촉구했다.

이 뿐이 아니다. 날마다 박 대통령에게 불리한 사실들이 하나 둘 드러나고 있다. 문화계 황태자라는 차은택이 최순실의 지시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났다고 변호인들이 밝혔고 김 전 실장은 대통령이 “한 번 만나보라”고 해서 만났다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보도됐다. 검찰은 또 차씨 등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 등과 공모해 KT에 인사, 광고 등을 강요한 혐의가 있다고 적시했다.
박 대통령이 검찰의 대면조사를 거부하자 검찰 관계자는 최근 "정호성 녹음파일을 들려주면 촛불이 횃불이 된다"고 언급했다. 검찰은 녹음파일의 내용에 대해서는 철저히 함구로 일관하고 있지만 최순실이 정호성을 통해 박 대통령에 지시하고 다그치는 내용이 들어있다는 정보지가 이미 나돌고 있고 관련 보도도 나왔다. 보도된 내용을 보면 누가 대통령인지 구분이 안갈 정도여서 차마 인용하기조차 부끄러울 정도다.

그럼에도 검찰이 이런 내용을 검찰 관계자의 입을 통해 언론에 ‘흘린’ 것은 여차하면 내용을 더 공개할 수 있다는, 청와대에 대한 경고이자 대면조사 압박으로 풀이된다.

시민들과 네티즌들은 “이번만은 실망시키지 말고 정의를 이루리라 믿는다”, “녹음파일 공개하지 않는 것은 국민에 대한 직무유기”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촛불이든 횃불이든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는 등 비상한 관심을 표시하고 있다. 그 내용이 만천하에 공개된다면 그 파급력은 촛불을 횃불로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가히 가공할 폭발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광화문에 모인 시민들은 대통령 구속수사와 관련자 구속, 부당재산 몰수 그리고 정치검찰 청산 및 검찰 개혁 등 주권자의 7대 요구를 내걸었음을 청와대와 정치권, 검찰은 모를 리 없을 것이다. 그것은 주권자의 진실규명 요구다. 대통령과 정치권, 검찰은 오로지 주권자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야 할 것이다. 이번 주는 박 대통령이 주권자 국민의 요구에 따라 거취를 결정해야 하는 마지노선이 될 것이라는 데 이론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박희준 편집위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