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맘에 필요한 건 '격려'…31.4% "엄마도 사람이고 여자다"

최종수정 2016.10.27 09:02 기사입력 2016.10.27 09:02

댓글쓰기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일맘에 가장 위안을 주는 말은 '격려'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싫어하는 말은 엄마가 육아를 전적으로 책임져야한다는 사람들이 인식이었다.

27일 유한킴벌리가 설문조사한 '일맘들의 속마음'에 따르면 내게 가장 위안이 되는 말이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31.4%가 '엄마도 사람이고 여자다'란 격려를 꼽아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그만하면 일과 육아 잘하고 있다'( 31.0%), '일과 육아를 완벽하게 할 필요는 없다'(21.9%)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25~44세 일맘 111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일맘이란 유한킴벌리가 워킹맘을 부르는 새로운 표현으로서 매일 행복한 워킹맘을 의미한다.

일맘으로서 싫어하는 말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육아는 전적으로 엄마 책임이지'라는 답변이 52%를 기록했다. '(회사에서) 아이 엄마는 책임감이 없다'(18.4%), '(전업맘들로부터) 워키맘이 뭘 제대로 알겠어'14.7% 등이 뒤를 이었다.

일맘으로서 예전대비 성장했다고 느낄 때는 언제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0%가 '일과 육아 모두 잘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 때'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아이가 쑥쑥 잘커줄 때'(22.7%), '나보다는 아기와 가족을 먼저 생각할 때'(22.5%) 등의 순이었다.
유한킴벌리는 다음 달 1일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일맘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우리사회 일맘의 어려움을 더 깊이 이해하는 동시에 사회적인 관심과 공감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2014년부터 개최해 오고 있다"며 "올해는 특별히 한 해동안 성장한 일맘들을 위해 시상식을 열고 공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