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샵, 오늘부터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키트' 판매

최종수정 2016.10.24 09:08 기사입력 2016.10.24 09:08

댓글쓰기

신생아 모자뜨기 캠페인 10주년...한국인 73명당 1명 참여
GS샵, 오늘부터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키트' 판매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GS샵은 24일부터 모바일과 인터넷 GS샵에서 국제 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모자뜨기 키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판매는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시즌10'의 일환으로 내년 3월6일까지 4개월간 진행되며, 이번 시즌동안 모인 모자는 우간다와 타지키스탄에 전달될 계획이다.

이번에 판매되는 키트는 모자뜨기를 처음 해 보는 사람들을 위해 뜨개실 2개와 바늘 등이 포함된 ‘일반키트(1만8000원)’와 모자뜨기 캠페인 기존 참여자들을 위해 뜨개바늘 대신 뜨개실 3개로 구성된 ‘실키트(1만8000원)’, 일반키트·실키트와 동일한 구성이지만 항생제. 철분제 등 필수의약품과 출산에 필요한 물품을 살 수 있는 후원금이 포함되어 있는 ‘선물키트(2만5000원)’ 등이다. 모든 키트에는 캠페인 10주년 기념으로 청각장애인이면서 시각장애까지 겪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구작가’의 ‘베니’ 캐릭터가 그려진 손거울이 포함된다.
올해 10주년능 맞는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은 저체온증으로 목숨을 잃고있는 아프리카와 아시아 등에서 태어난 생후 28일 미만의 신생아의 체온조절과 보온을 위해 털모자를 직접 만들어 보내는 행사다.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운영하는 대표적인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GS샵은 지난 2007년 캠페인 시작부터 모자뜨기 키트 제작 및 발송비 후원, 키트 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판매수익 전액을 기부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지난 아홉 시즌 동안 70만415명이 참여해 모두 152만3746개의 털모자를 모았다. 우리나라 인구 73명 당 1명 꼴로 참여한 셈이다. 이들이 뜬 모자들은 우즈베키스탄, 에티오피아, 네팔, 앙골라, 잠비아 등 11개 나라에 기부됐다. 키트 판매를 통해 모인 수익금 136억도 모자 전달국의 보건사업에 쓰여 약 180만명의 아동에게 의료 혜택을 제공했다.

한편, 세이브더칠드런은 캠페인 10주년을 맞아 '모자 학교'를 열고 페이스북에서 ‘모자학개론’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첫 프로그램에서는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 박경림과 이번 시즌 홍보대사 강하늘 등이 참여해 모자뜨기 토크쇼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모자 학교’ 참여자 가운데 여러 분야에 재능을 가진 참여자를 선정해 함께 잠비아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광연 GS샵 미디어홍보부문 상무는 “국민 73명 중 1명이 참여할 정도로 범국민적 캠페인으로 자리잡은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에 더욱 뜨거운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