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수 임용된 피아니스트 윤한 “정규직 월급쟁이 됐다”

최종수정 2016.10.14 11:57 기사입력 2016.10.14 11:57

댓글쓰기

피아니스트 윤한, 사진제공=아시아경제 DB

피아니스트 윤한, 사진제공=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피아니스트 윤한이 "정규직 월급쟁이가 됐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피아니스트 윤한이 대학교수로 임용된 사실을 전했다.

박명수는 생일을 맞은 윤한에게 전화를 걸어 "생일에 신곡을 들고 '라디오쇼'에 출연하겠다고 했는데 왜 안 왔냐"고 물었다.

이에 윤한은 "바빴다. 최근 대학교수에 임용됐다. 지금도 학교에 있다"고 밝혔다.

또 청취자에게 "현재 녹음은 거의 다 진행이 됐고 소작업 중이다. 11월 말에 음반이 나올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