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檢에 親禹·非禹 있어…우병우 개입 야당·비박 학살"

최종수정 2016.10.14 08:53 기사입력 2016.10.14 08:53

댓글쓰기

박지원 "檢에 親禹·非禹 있어…우병우 개입 야당·비박 학살"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검찰의 4·13총선 관련 기소에 대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개입으로 이렇게 야당과 비박(非朴·비박근혜계)을 학살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검찰총장은 친박, 비박을 모른다고 했지만 검찰에는 친우(親禹·친우병우), 비우(非禹·비우병우)가 존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검찰은 4·13 총선과 관련해 37명의 국회의원 및 회계책임자 등을 기소했다. 특히 이 중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야당의원 및 야권성향 무소속, 비박계가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해 논란을 빚고 있다.

박 위원장은 이에 대해 "검찰이 추 대표 등 야당인사에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하고 있다"며 "언론보도에 의하면 (여당의원 중에서도 기소된 이들은) 친박(親朴·친박근혜계)은 없고 비박만 해당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또 "우 수석의 개입으로 야당과 비박을 학살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그러나 검찰의 이러한 무리한 기소에도 법원에서는 현명한 판단으로 법원에 영광을 안기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