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정부, 韓 식품 수입 부적격 판정…"대부분 현지 생산, 큰 영향 없을 것"

최종수정 2016.10.14 14:53 기사입력 2016.10.14 07:16

댓글쓰기

중국 소비자가 오리온 제품을 고르고 있다.,<사진=오리온>

중국 소비자가 오리온 제품을 고르고 있다.,<사진=오리온>


중국 정부 61개 한국산 식품 수입 부적격 판정
대부분 중국 현지 생산 체제로 직접적인 실적 영향 없을 것
반한 감정 불분명하고, 여전히 판매 지역 확대로 인한 성장 여력은 커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중국 정부의 61개 한국산 식품 수입 부적격 판정과 관련, 대부분 중국 현지 생산 체제로 국내 음식료업체에 직접적인 실적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9월말 중국의 국가질량감독검사검역총국(국가질검총국)은 수입 식품을 무작위 검사해 제품 질이나 규격 등에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61개의 한국산 식품을 발표했다. 식품첨가제과다 사용, 세균 과다, 상표 및 포장 규격 불합격이 원인이며 농심, 오리온, 롯데, 삼양 등대형 식품사 제품이 다수 포함됐다.

업체들은 이러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짝퉁이거나, 국내에서 생산된 것을 보따리상들을 통해 유입된 것들로 포장이 변경됐거나, 제품 유통상 변질이 된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또 현지 생산 제품이나 본사가 직접 중국에 수출하는 제품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농심, 오리온, 롯데의 경우 중국 판매는 대부분 현지 생산 구조로 한국 법인의 중국향 수출 금액은 극히 미미하다"며 "설령 수출 품목에 문제가 있다하더라도 직접적 영향은 작다"고 진단했다.
이어 "첨가제 과다 사용이나 변질 등의 문제도 제조업체가 잘못한 점은 없을 수도 있다"며 "업체들에 문의한 결과 국산과 중국산 제품의 퀄리티나 첨가제가 거의 같아 방부제나 첨가제 과다 사용 지적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지난번 CCTV의 한국산 분유가 중국 유아에게 필요한 영양소를 충분히 갖고 있지 못하다는 보도에 이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등으로 정치적 문제로 중국 정부가 한국 기업의 매출액 확대를 막는다는 식의 우려는 남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업체별로는 대표적인 케이스인 오리온의 경우 61개 품목 중 1개의 품목만 걸린 것으로 추정됐다. 8000여명의 직원이 대부분 중국인인 기업으로 반한(反韓) 대상으로 보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설명이다.

농심은 반한 감정에도 불구하고 10% 중반대의 매출액 성장은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역 확대 여력이 크기 때문이라는 설명. 현재 중국 라면시장 내 점유율이 1%에 불과하고, 20년 넘게 현지 생산 체제를 갖추고 브랜드력을 강화해 지금은 구축된 브랜드력을 기반으로 한 판매망 확장이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지난번 CCTV 보도에 주가 타격을 받았던 매일유업은 농심과 같이 지역 확대 여력이 많은 업체이나 관세청 분유 수출 흐름을 볼 때 최근 중국 분유 수출액이 크게 느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봤다.

이 연구원은 중국 정부의 이런 행태는 계속될 수도 있지만, 중국의 노출규모가 큰 업체이든 작은 업체이든 직접적 영향은 아직 크다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