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 충남도지사, 국회정책토론회 ‘미세먼지 감축’ 입법화 주장

최종수정 2018.08.14 20:01 기사입력 2016.08.24 10:07

댓글쓰기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3일 국회정책토론회 환영사에서 ‘미세먼지 감축’ 입법화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미세먼지 감축과 전력수급 구조 개편 등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토론회는 충남도의 제안으로 국회 차원에서 열린 첫 토론회로 관련 정책의 입법화에 시발점(始發點)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는 최근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대기오염 저감과 새로운 전력수급체제 모색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토론회는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이상돈·어기구 국회의원, 강현수 충남연구원장, 신동헌 도 환경녹지국장, 대학교수 및 환경단체 활동가, 지역 주민 등 250여명이 참여해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열렸다.

이날 주제발표에 나선 대전대 김선태 교수는 ‘석탄화력발전에 의한 대기오염 실태’를 발표, 미세먼지와 석탄화력발전 문제를 환경보건과 복지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 교수는 정부와 충남도가 정확하고 체계적인 실태조사로 대기환경개선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을 제안했다.
이어 한밭대 조영탁 교수와 이화여대 석광훈 교수는 ‘석탄화력발전의 문제점과 전력수급의 새로운 전략 모색’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연료전환을 계기로 전통적 전력 수급체제를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어필했다.

패널토론에선 미세먼지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수급체계를 만들기 위한 국가전략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패널들은 최근 대기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된 석탄화력 발전소를 감축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으고 이를 입법화하기 위한 세부 실행계획을 점검하는 데 무게를 실었다.

안 지사는 “대기오염에 경계가 없듯 대책추진에도 지방과 국회 간 경계가 있을 수 없다”며 “미세먼지 감축은 국가적 과제로 입법화 절차가 뒤따라야 해결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충남도는 국회,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그간 제기돼 온 문제점들을 해결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