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소록도 충격 진실, 태아·사람 목 담긴 표본 다수 발견

최종수정 2016.07.30 16:17 기사입력 2016.07.30 16:17

댓글쓰기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쳐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100년 넘게 숨겨진 소록도의 비밀을 파헤친다.

30일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한센인(나병 환자)이 모여 사는 남해안 외딴 섬 소록도의 충격적 사건들이 공개된다.

제작진은 두 달 동안 200명 넘는 취재진과 접촉하며 충격적인 실태를 재구성했다. 소록도를 취재하던 제작진은 인체를 표본으로 만들어 유리병에 보관했다는 기괴한 소문을 접한다.

“사람이 목만 잘라서 있는 것도 있다” “사람을 부위 별로 잘라서 유리병에 넣어 놓은 것도 있었다” 등 믿기지 않는 증언에 당황한 제작진은 실제로 소록도에서 사람의 목담긴 유리병을 입수했다. 유리병에 담긴 표본 중에는 뇌나 장기뿐만 아니라 출생 직전의 태아 등도 포함돼 충격을 낳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표본이 담긴 유리병 122개 중 14개에는 태아의 시체가 담겨 있었다. 제작진은 해당 유리병들이 강제 낙태와 정관 수술에 의한 것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일제 강점기 당시 조선총독부는 한센인의 출산을 금지하며 강제 낙태와 정관 수술을 자행한 바 있다. 제작진은 한센병이 유전되지 않음이 밝혀졌음에도 지난 1990년대 중반까지 이 같은 행위가 이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제작진은 강제 낙태와 정관 수술을 피해 세상에 태어난 아이들이 사회적 차별을 당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실제로 많은 아이들이 한센인 2세라는 이유로 부모와 헤어져 해외로 입양됐다.

입양되지 못한 아이들은 열악한 보육 시설에 강제로 맡겨졌다. 아이들은 강제 노역에 동원되거나 구타로 사망했다

한편 소록도의 충격적 비밀이 담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3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