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지사 군사격장 소음문제 직접 나선다

최종수정 2016.06.15 07:40 기사입력 2016.06.15 07:40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군부대를 방문, 군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군부대를 방문, 군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포천)=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도내 사격장 소음문제 해결에 직접 나선다.

남 지사는 15일 오후 3시 서장원 포천시장, 서형석 국방교육정책관, 제프리 브라이언(Jeffrey Brian) 미8군 사령부 민사부장, 테드 마틴(Ted Martin) 미2사단장 등과 함께 포천시 창수면에 위치한 자주포사격장 인근 창수면대책위사무실을 방문한다.
도 관계자는 "남경필 지사가 포천 영평사격장을 비롯해 도내 사격장 문제 해결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도내에는 양평 신애리사격장, 가평 거접사격장, 포천 영평ㆍ승진 사격장 등 대형사격장을 중심으로 인근 주민들이 수십 년 째 소음과 진동으로 고통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한 지역 낙후 문제도 심각하다"고 남 지사의 이날 현장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도에 따르면 도내에는 현재 사격장과 사격이 가능한 훈련장이 20여개 시ㆍ군에 110여개 있다. 이들 사격장이 차지하는 면적은 130여㎢로 경기도 전체면적의 1.3%다.

남 지사는 이날 이길연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사격장 인근 지역을 둘러보고 포천시, 국방부, 미8군 사령부, 미2사단장 관계자들과 함께 대책을 논의한다.
도는 올해 국방부에 ▲군사격장 주변 피해지역지원에 관한 조속한 법률 제정 ▲사격장 직접 피해 지역 매입 이전 ▲영평사격장 주변(마을) 소음관리 체계 구축 및 상시화 등을 건의한 상태다.

도는 이 같은 안전대책을 경기도-한미협력협의회, 미8군 사령관 등에 지속 건의하는 것은 물론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해법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남 지사는 지난해 3월 포천 영평사격장 인근 주택에 대전차 포탄이 떨어지는 등 오발사고가 발생하자 버나드 샴포 미 8군 사령관에 사고재발 방지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보냈다.

이에 샴포 사령관은 답신을 통해 투명한 조사와 함께 사격 시 안전대책 강구 및 장병 교육실시,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보상대책 및 사과, 22시 이후 야간사격훈련 금지 등을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