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패산도 '강도살인사건' 잠정 결론…"옷 벗긴 건 못 쫓아오게 하려고"

최종수정 2016.06.12 14:27 기사입력 2016.06.12 14:27

댓글쓰기

의정부 사패산 살인사건/사진=연합뉴스

의정부 사패산 살인사건/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사패산 살인사건이 '강도살인사건'으로 잠정 결론났다.

12일 경기의정부경찰서는 홀로 등산을 하던 여성의 금품을 빼앗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로 정모(4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오후 3시 정씨는 의정부 사패산 호암사로부터 100m 떨어진 지점에서 피해자의 금품을 빼앗으려 하다 저항하자 머리를 다치게 하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피해자의 지갑을 빼앗은 뒤 현금 1만5000원만을 챙기고 범행 장소에서 200m 떨어진 지점에 지갑을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은폐했던 정씨는 10일 밤 11시경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정씨는 "내가 사패산 여성 등산객을 살해했다. 현재 원주에 있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원주로 수사관을 보내 정씨를 체포한 뒤 의정부경찰서로 압송했다.

경찰은 정씨에게 피해자의 옷이 반쯤 벗겨져 있던 점, 현장에서 체모가 발견된 점을 들어 강도살인에 앞서 왜 성폭행을 시도했는지 추궁했지만, 결국 혐의를 밝히진 못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원 부검 결과에서도 피해자의 몸에서 성폭행의 흔적은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등산객의 돈을 뺏기 위해 산에 올랐다. 옷을 벗기고 간 것은 쫓아오지 못할 것 같아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