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 시행 맞춤형보육 제도 전면 재검토해야"

최종수정 2016.05.23 17:30 기사입력 2016.05.23 17:30

댓글쓰기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23일 서울시청 앞에서 집회 열어 촉구

맞춤형보육 반대 어린이집 단체 집회. 사진제공=연합뉴스

맞춤형보육 반대 어린이집 단체 집회.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기하영 수습기자]어린이집들이 맞춤형 보육제도 개선과 시행 연기를 촉구했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는 23일 정오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교사 등 1만1000여명(경찰 추산·주최측 추산 1만5000명)의 종사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맞춤형보육은 48개월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하루 12시간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는 '종일반'과 하루 6시간에 월 15시간의 긴급 보육 바우처를 이용할 수 있는 '맞춤형'으로 나눠 보육하는 것을 말한다. 오는 7월부터 맞춤형보육이 시행되면 홑벌이 가정은 하루 7시간까지만 무상으로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길 수 있다.

이날 한어총은 "맞춤형보육료가 종일형 보육료의 80%수준에서 책정됐지만, 맞춤형 영아가 오후 3시에 하원 하는 것을 제외하면 종일형 영아와 동일한 수준의 보육서비스, 특별활동 근ㆍ간식 등이 포함돼 감액할 근거가 부족하다"며 "오히려 추가 차량운행 등 비용 상승요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영숙 한어총 맞춤형보육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정부의 맞춤형보육 사업은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김천, 서귀포, 가평 세 곳에서만 시범 운영됐다"며 "보육제도에 대한 여론은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졸속 추진됐다"고 말했다. 이어 "1년간 제도 도입을 미루고 어린이집 설립유형, 운영 주체 등에 따라 다시 맞춤형 보육제도를 검토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는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야당 국회의원들이 지지의사를 밝혔다. 부산에서 열리는 당 최고위원회의 때문에 참석하지 못한 박 원내대표는 대신 지지 글을 보내 "협의과정 없이 맞춤형보육을 실시하면 누리과정과 같은 보육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며 "국민의당은 아이, 학부모, 보육인 모두가 행복한 삼위일체를 위해 제도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어총은 서울광장 행사를 마친 후 맞춤형 보육의 부당성을 알리는 가두행진을 할 예정이다. 오는 6월13일엔 제 2차 집회를 연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기하영 수습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